아트 밴드


옆팀 아트에게 라이터 빌리러 갔다가 발견!


   
 

보드질하며 손에 피 한번 안나본 아트가 있을까?

나 역시 자연차 카피 시절 몇번 보드질을 했지만… 워낙에 ‘내 손은 남의 손’인지라

“넌 야식이나 사와!”란 소리를 들으며 보드질의 세계에서 멀어져 갔다

   
 

오늘도 보드에 칼대는 아트님들이여-
부디 이런 밴드를 사용할 일은 벌어지지 않으시길!

Advertisements

소개 CHAEcopy
채카피가 세상을 돌아다니며 발견한 크리에이티브 혹은 혼자 중얼거림

답글 남기기

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:

WordPress.com 로고

WordPress.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변경 )

Twitter 사진

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변경 )

Facebook 사진

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변경 )

Google+ photo

Google+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. 로그아웃 / 변경 )

%s에 연결하는 중

%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: